2020-01-03 10:04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확대 개편

민간 통상 싱크탱크 및 무역업계 통상지원 허브 역할 추가

한국무역협회가 국제무역연구원을 ‘국제무역통상연구원’으로 확대 개편하고 통상 대응능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1월2일자로 단행된 조직개편은 국제무역연구원의 연구역량에 통상연구 및 통상지원 기능을 통합해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무역업계를 대표하는 무역통상 분야 싱크탱크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새로 출범하는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동향분석실, 신성장연구실, 전략시장연구실 등 3개실과 통상지원센터로 구성된다. 

특히 기존의 통상지원단을 확대 개편한 통상지원센터의 센터장은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이 겸임한다.

통상지원센터는 ▲미국, 중국 등 주요국 통상 정책 분석 ▲중장기 통상전략 연구 ▲대미 아웃리치 활동 및 미국 싱크탱크와의 협력 사업 ▲자유무역협정(FTA) 경제효과 및 수입규제 분석 ▲종합 통상정보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및 운영 ▲통상애로 해결을 위한 민관 통상협의회 운영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한편 무역협회는 FTA종합지원센터 내 FTA활용지원실은 ‘FTA활용정책실’로, FTA원산지지원실은 ‘FTA기업지원실’로 명칭을 변경하고 기능도 일부 개편했다.

FTA활용정책실은 전주기 FTA 통합플랫폼(정부와 협업을 통해 무역업계 FTA 활용 관련 애로의 발굴부터 처리까지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을 통해 축적된 현장애로 및 건의사항을 분석해 정책과제를 도출한다. 

FTA기업지원실은 기존 원산지 사후검증 지원 업무와 함께 시험 및 인증, 지재권, 위생검역 등 비관세장벽 분야 전문가를 활용한 현장컨설팅 및 애로상담을 지원한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RIEST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CMA CGM 01/26 02/24 CMA CGM Korea
    Maersk Horsburgh 01/27 03/03 MSC Korea
    Ever Strong 02/02 03/02 CMA CGM Korea
  • BUSAN HONG K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ian Link 01/22 01/26 Dong Young
    Kmtc Tianjin 01/22 01/27 KMTC
    Haian Link 01/22 01/27 Pan Con
  • BUSAN HONG K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ian Link 01/22 01/26 Dong Young
    Kmtc Tianjin 01/22 01/27 KMTC
    Haian Link 01/22 01/27 Pan Con
  • BUSAN VENIC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Hangzhou 01/22 03/04 ZIM KOREA LTD.
    TBN-CMA CGM 01/26 02/26 CMA CGM Korea
    Maersk Horsburgh 01/27 03/10 MSC Korea
  • INCHEON SUBI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 Palace 01/31 02/12 Sea-Trans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