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11:41

인천항만공사, 플라스틱 제로화 앞장

사내 카페부터 플라스틱 대체 용기 사용으로 원천 배출 감축


인천항만공사(IPA)는 공사 1층에 위치한 사내카페 사회적협동조합 카페오아시아와 함께 親해양·환경 인천항을 지향하며 해양플라스틱의 발생 원천인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을 위한 공동 활동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지난 16일 국제환경기구인 유엔환경계획(UNEP)과 공동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임직원의 플라스틱 사용 억제를 통한 배출저감을 유도하고 인식변화를 꾀하고 있다.

IPA는 친환경 정책에 힘을 보태기 위해 사내카페인 카페오아시아에서도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를 생분해성 재질로 만든 PLA(Poly Lactic Acid) 제품으로 대체하고 ‘노(NO) 플라스틱’ 매장으로 변화한다.

기존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은 사용에는 5분간이지만 500년의 시간이 흘러도 분해되지 않지만 PLA는 옥수수 전분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생분해성 수지 성분으로 환경 호르몬은 물론 중금속 등 인체와 환경에 유해한 물질이 없고 모양과 사용감은 일반 플라스틱 제품과 동일하지만 폐기시 미생물에 의해 100% 생분해 되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활동으로 사내카페에서 사용하던 연 3만개 이상의 플라스틱 컵과 빨대가 줄어들 전망이다.

IPA는 앞으로도 국제환경기구 공동 친환경 캠페인인 아그위그캠페인(I Green We Green)을 활성화하고 머그컵과 텀블러, 에코백 등 리사이클링 물품 사용을 권장한다는 방침으로 친환경정책의 확산과 가속화를 위해 캠페인과 연계한 활성화 방안도 준비 중이다.

IPA 남봉현 사장은 “카페에서 시작하는 머그컵과 텀블러 사용, 친환경 생분해성 플라스틱 용기 대체가 작은 시작이다”이라면서, ”매장방문 임직원과 고객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고, 일상 속 실천이 플라스틱이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 연결에 근원적 예방책”일 것을 강조했다.

한편 IPA는 인천항 항만종사자들의 인식개선을 위해 오는 23일 외교부 유연철 기후변화대사를 초청, 친환경선박인 <에코누리>호에서 환경토크콘서트를 갖는다. 이날 환경보전 다짐식도 함께해 항만공사자들의 의지를 다진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OKY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egasus Pacer 11/14 11/16 Pan Ocean
    Pos Tokyo 11/14 11/18 Pan Con
    Pos Tokyo 11/15 11/18 KMTC
  • BUSAN NOVOROSSIY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Hamburg 11/15 12/24 ZIM KOREA LTD.
    Cma Cgm Volga 11/17 01/01 FESCO
    Msc Danit 11/21 12/31 MSC Korea
  • BUSAN ANTWER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ave 11/15 12/21 Evergreen
    Honolulu Bridge 11/19 12/31 ONE KOREA
    Al Dahna 11/21 01/03 FARMKO GLS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ave 11/15 12/22 Evergreen
    Msc Nela 11/19 12/27 Tongjin
    Ever Breed 11/22 12/29 Evergreen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Marco Polo 11/20 12/22 OOCL Korea
    Mol Treasure 11/20 12/26 ONE KOREA
    Al Dahna 11/21 12/26 FARMKO GLS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